티스토리 뷰

박스 투 박스 미드필더 Box to box midfielder는 축구에 관심이 많으시다면 들어본 적이 있을 겁니다. 아직 들어보지 않으셨으면 축구에 관심을 크게 가지지 않은 분들이겠죠. 그만큼 중요하고, 유명한 역할입니다. 게다가 굉장히 영향력이 있는 위치죠. 과연 어떤 역할을 맡고 있고, 요구되는 것과 대표하는 선수는 누굴까요? 한 번 보시죠.

 

     

그게 뭐야?

박스 투 박스 미드필더 Box to box midfielder는 말 그대로 박스에서 박스를 휘젓고 다니는 역할을 합니다. 여기서 박스란 경기장을 보면 페널티박스가 양쪽으로 두 개 있잖습니까? 그 두 곳을 말하는 것입니다. 이걸 적용해 한 마디로 경기장 전체를 누비며 수비와 공격에 모두 큰 영향을 끼치는 선수를 뜻합니다. 다른 용어와 같이 쉽게 비유하자면 아래와 같을 수 있습니다.

 

레지스타 = 경기의 지휘자

- 레지스타 Regista란?

 

트레콰르티스타 = 실질적인 행동 대장

- 트레콰르티스타 Trequartista란?

 

박스 투 박스 미드필더 = 온 곳을 누비는 무법자(?)

 

요구되는 능력

여기서는 경기장 모든 곳을 누비는 선수로써, 이를 뒷받침할 수 있는 체력이 가장 중요합니다. 아래에서 말하겠지만, 이 역할은 역습으로 골을 노리는 팀에 있으면 좋은 역할입니다. 그렇기에 90분 내내 일정하게 유지할 수 있는 체력이 없으면 무용지물인 셈이죠. 그리고 이 선수가 체력이 없으면 다른 선수들에게 굉장히 부담이 될 수도 있습니다.

 

그렇다고 좋은 체력만 가지고 있으면 안 됩니다. 위에서 말했듯 여기에 속한 선수들은 경기장 전체를 누비며 수비와 공격에 가담하기 때문에 볼 간수 능력, 전방까지의 연결할 수 있는 능력, 심지어 골 결정력까지 고루 갖추고 있어야 합니다. 현대 축구에서는 좋은 체력만 가지고 있는 선수보다는 적당한 체력에 좋은 발기술을 가지고 있는 선수를 선호하기 때문입니다.

 

거기에 좋은 피지컬과 타이트하게 압박할 수 있는 능력까지 있으면 감독들은 더욱 좋아합니다. 그래서 보통 세계적인 선수들은 체력, 피지컬, 압박 능력, 패싱 능력 등 고루고루 다 갖추고 있죠. 그래서 이런 능력을 가진 선수들을 잘 활용하는 팀들은 특유의 화끈함과 다이내믹함이 있어 보는 사람도 함께 재미를 느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는 팀 색깔에 따라, 감독 성향에 따라 쓰이는 방법과 수행하는 것들이 조금씩 다를 수 있습니다.

 

대표하는 선수

제가 이 용어를 꺼낼 때 가장 먼저 떠오르는 선수가 있습니다. 스티븐 제라드, 프랭크 램파드, 다니엘 파레호입니다. 제라드와 램파드는 누구나 들어본 적 있으실 겁니다. 하지만 파레호는 아마 아시는 분 몇 없을 겁니다. 이 선수는 현재 이강인 선수가 소속한 발렌시아에서 핵심을 맡고 있는 선수입니다. 강한 체력과 좋은 수비 능력, 패스 연결, 발 재간까지 갖추고 있어 현재는 팀에 없어서는 안 될 존재 중 한 명이죠.

 

아직 감이 오지 않으시다면 포그바, 마투이디, 케디라, 아르투로 비달, 귄도안 선수의 영상을 보세요. 그리 급한 상황이 아니시면 스페셜보다는 경기 풀영상이나 하다 못해 해당 경기 하이라이트나 특정 선수 하이라이트를 보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관련 글

윙백 Wing back

볼 플레잉 디펜더 Ball-playing defender


축구 포지션 : 골키퍼 Goalkeeper